자영업 트랜드 2018과 퇴사준비생의 도쿄를 읽다.

이번 휴가에서는 두 책을 읽었다. 두 책의 공통점은 자영업을 고민하는 사람들 혹은 리테일 창업을 고민하는 사람들이 읽을법한 책이라는 점이다.

먼저 자영엉 트랜드 2018이라는 책은 대형서점에 갔다가 베스트셀러 코너에 아주 잘 진열되어 있어서 한권 사봤다. 나 또한 필연적으로 자영업의 한 영역에 걸쳐 있기 때문에 (내가 아무리 맥주 스타트업을 한다고 해도 많은 이들이 나를 자영업자로 인식하는 사실을 때로는 받아들여야 한다) 이런 책도 찬찬히 읽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아서 한번 사봤다.

이 책에서는 2018년부터 실행되는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하여 ‘효율성’ 이라는 측면에서 무인점포, 동선을 고려한 가게 등의 컨셉이 비중있게 다뤄졌다. 아울러 2018년 맥주 업계에서도 최대의 화두가 될 것이 분명한 프랜차이즈 트랜드에 대해서도 비중있게 다루어지기 때문에 흥미롭게 읽을만 했다. 소셜을 활용한 마케팅 등의 내용은 약간은 뻔한 느낌이 들어서 자세히 보지는 않았다.

‘퇴사준비생의 도쿄’라는 책은 일본 도쿄에서 우리가 참고할만한 점포 혹은 컨셉들을 소개한 책이다. 책을 읽다가 책 자체가 굉장히 짜임새가 있어서 저자소개 면을 다시 펴서 보니까,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출신의 사람들이 모여서 만든 트레블코드라는 회사에서 엮은 책인것 같다. 그리고 그 중에서 몇몇 저자는 컨설팅 출신들이다. 와이프에게 이 이야기를 했더니 책이 짜임새가 있다기보다는 나의 커뮤니케이션 코드와 잘 맞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책에 소개된 많은 곳들은 이미 리테일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꽤 유명한 곳들이라고 한다. 발견, 차별, 효율, 취향, 심미 라는 5가지 테마로 구분해서 25군데 혹은 25개의 컨셉을 소개하는 책이다. 나 또한 때로는 갑갑한 생각이 들 때마다 일본에 가서 리테일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곤 한다. 2002-2003년도에 일본에서 1년간 생활하면서 느낀 일본의 리테일 경험이 나의 인생에 많은 영향을 끼친 것 또한 사실이다. 이 책을 들고 도쿄에 한번 가보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론적으로 두 권 모두 외식업 및 리테일 창업에 관심 있으신 분이라면 권할만 함.

One thought on “자영업 트랜드 2018과 퇴사준비생의 도쿄를 읽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